default_setNet1_2

웨이브 오리지널 '트레이서' 통쾌함 배가 시키는 기대포인트 공개!

기사승인 2022.01.14  

공유
default_news_ad1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국내 최대 OTT 웨이브(wavve)의 새로운 오리지널 드라마 <트레이서>가 지난 1월 7일 공개된 이후 독보적인 재미를 예고하는 기대 포인트를 공개했다. 

<트레이서>는 누군가에겐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이다.

새해의 포문을 통쾌하게 열 <트레이서>의 첫 번째 기대 포인트는 국세청을 배경으로 한 신선한 소재가 선사하는 색다른 재미다.

   
▲ 웨이브 오리지널 <트레이서>에서 똘끼 충만한 조세 5국 팀장 ‘황동주’로 분한 임시완

세금의 쓰임, 거대 기업의 비자금 등 흥미를 자극하는 에피소드로 가득한 <트레이서>는 현대인의 최대 관심사 ‘돈’에 대한 온갖 비리를 파헤치며 매회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펼칠 예정이다.

특히, 국세청의 전형성을 탈피한 경쾌한 극의 흐름과 더불어, 나쁜 돈을 쫓는 자와 나쁜 돈을 숨기려는 자 사이 발생하는 팽팽한 긴장감은 흡인력 넘치는 재미를 더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이다. 

   
▲ 웨이브 오리지널 <트레이서>에서 일을 안 하는 게 일인 과장 ‘오영’ 을 연기한 박용우

두 번째 기대 포인트는 전형적이지 않은 각양각색 매력의 캐릭터들이다. 잘나가던 회계사를 그만두고 조세 5국으로 굴러들어온 똘끼 충만 팀장 ‘황동주’(임시완)는 남의 눈치 보지 않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비리를 파헤치며 거부할 수 없는 사이다 매력을 발산한다.

억울한 건 절대 못 참는 당찬 성격의 조사관 ‘서혜영’(고아성)은 탁월한 직감과 발 빠른 행동력으로 남다른 활약을 예고하고, 한때 조세국 에이스였던 과장 ‘오영’(박용우)은 일을 안 하는 게 일인 현실적인 직장인의 모습으로 진한 공감을 자아낼 것이다.

   
▲ <트레이서>에서 발로 뛰는 행동력 갑의 조사관 ‘서혜영’으로 분한 고아성

여기에 국세청 일인자를 꿈꾸는 중앙지방국세청장 ‘인태준’(손현주)의 묵직한 카리스마가 더해지며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강렬한 시너지를 완성할 예정이다. 

마지막 기대 포인트는 캐릭터에 완전히 스며든 배우들의 열연과 철저한 고증을 거치며 극에 현실감을 배가시키는 제작진의 남다른 노력이다.

뻔뻔한 실력자 ‘동주’ 역의 임시완은 이전 작품에서 보지 못했던 능청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트레이서>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한다.

   
▲ <트레이서>에서 국세청 일인자의 자리를 노리는 중앙지방국세청장 ‘인태준’을 연기한 손현주

특유의 디테일한 연기와 밝은 에너지가 돋보이는 ‘혜영’ 역의 고아성은 극에 생동감을 더할 것이며, 현실주의 과장 ‘오영’ 역의 박용우는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현실 밀착형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극을 흔들림 없이 지탱하는 손현주의 묵직한 존재감은 치밀한 야망가 ‘태준’ 캐릭터를 한층 입체적으로 그려낼 것이다.

   
▲ 국세청을 배경으로 한 신선한 소재!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트레이서

뿐만 아니라, 오랜 기간 철저한 자문을 거쳐 완성된 촘촘한 대본과 국세청 사무실을 고스란히 옮겨 놓은 듯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세트장 등 곳곳에 녹아있는 제작진의 뜨거운 열정은 극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려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처럼 전에 없던 재미를 예고하는 기대 포인트를 공개한 <트레이서>는 독보적인 통쾌함으로 올겨울을 뜨겁게 달굴 것이다. 

국세청 배경의 신선한 소재와 통쾌한 스토리, 임시완, 고아성, 손현주, 박용우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배우들의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는 <트레이서>는 매주 금요일 저녁 9시 50분 웨이브를 통해 2회씩 선공개되며, MBC에서도 방영 중이다. 

   
▲ 나쁜 돈 쫓는 국가 공인 전문가 등판! 웨이브 오리지널 <트레이서>

 

남궁선정 zenosun@hanmail.net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