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동희, '학폭' 사실 아니라더니 "깊이 반성..사과"

기사승인 2022.01.13  

공유
default_news_ad1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기자] 배우 김동희 측이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이 불거진 1년 만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에서 사과로 돌아섰다. 

13일 김동희의 소속사 엔피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어제 보도된 사안에 대한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려 한다."고 운을 떼고 설명을 이었다. 

이는 앞서 김동희에게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동창 A,B씨와 관련, 김동희 측이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진행한 고소에서 A,B씨에게 무혐의 결론이 나자 김동희 측은 A,B씨의 무혐의라는 것이 김동희의 학교 폭력이 사실이라는 말은 아니라는 입장문을 발표했지만, 폭력 수위에 관한 김동희와 피고소인들의 주장이 엇갈릴 뿐, 김동희의 폭행 자체는 사실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 한 폭로인의 인터뷰가 공개됐는데, 김동희 측에서 어떤 사과도 듣지 못했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재차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13일 밝힌 김동희 측의 공식입장에는 사실이 아니라던 지난 1년의 주장과 달리 반성과 사과로 돌아선 입장이 담겨 있었다.

김동희의 입장을 대신 전한 소속사 측에 따르면 "(김동희는) 초등학교 5학년 때 반 친구와 교실 내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을 하게 됐고, 선생님의 훈계를 받았다.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저를 크게 혼내셨고, 어머니와 함께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친구와 친구의 어머니께 사과를 드렸다. 그 일 이후 친구와 공부방을 같이 다니며 수업뿐 아니라 친구의 가족들과 저녁도 같이 먹었다. 문제없이 서로 함께한 시간이 많았기에 친구와 그 어머니께서 저를 용서하셨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저 혼자만의 생각이었음을 몰랐다. 그분들에게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면서 "지난해 게시글이 올라온 뒤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고 싶었지만, 제 사과가 제가 하지 않은 모든 일들 또한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또 다른 오해를 일으킬까 두려워 용기 내지 못했다. 또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 지난 1년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 어릴 적 저의 경솔한 판단과 생각으로 친구의 마음을 깊이 알지 못했다. 그 친구가 받은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풀어나가고 싶다. 또 어린 시절 저의 미성숙한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동희는 지난해 1월 학교 폭력 가해자 의혹에 휩싸였다. 김동희 측은 즉각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지만 상대측에 무혐의 결론이 내려졌고, 지난 12일 한 매체가 사건과 관련한 불기소결정 통지서 내용을 공개하면서 결국 김동희 측이 사실무근이라는 주장을 철회하고 사과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하, 김동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동희입니다.

어제 보도된 사안에 대한 저의 입장을 말씀드리려 합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반 친구와 교실 내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을 하게 되었고, 선생님의 훈계를 받았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저를 크게 혼내셨고, 어머니와 함께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친구와 친구의 어머니께 사과를 드렸습니다.

그 일 이후, 친구와 공부방을 같이 다니며 수업뿐만 아니라 친구의 가족들과 저녁도 같이 먹고 문제없이 서로 함께한 시간이 많았기에 친구와 그 어머니께서 저를 용서하셨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저 혼자만의 생각이었음을 몰랐습니다. 그 분들에게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습니다.

작년에 게시글이 올라온 뒤, 이 일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고 싶었지만, 저의 사과가 제가 하지 않은 모든 일들 또한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또 다른 오해를 일으킬까 두려워 용기내지 못했고,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 지난 1년의 시간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어릴 적 저의 경솔한 판단과 생각으로 친구의 마음을 깊이 알지 못한 것 같습니다. 그 친구가 저에게 받은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풀어나가고 싶습니다.

또 어린 시절 저의 미성숙한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립니다.

윤희정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