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화보] 아이즈원(IZONE) 김민주 X 장원영,'화사한 봄 비주얼'

기사승인 2021.01.1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 = 엘르

[연예투데이뉴스=박병철 기자] 아이즈원의 멤버 김민주와 장원영이 패션 매거진 <엘르> 2월호의 더블 커버 주인공이 됐다.

총 3가지 버전으로 제작된 아이즈원 민주와 원영의 커버는 영 패션 아이콘인 두 소녀의 사랑스럽고 감성적인 모습을 담았다. 시간이 멈춘듯 레트로한 분위기의 한 카페를 배경으로 진행된 커버 촬영 현장에서 민주와 원영은 장난기 넘치는 표정부터 나른한 무드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둘의 ‘케미’와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장면을 끊임없이 선보였다.

   
▲ 사진제공 = 엘르
   
▲ 사진제공 = 엘르

이어진 인터뷰에서 민주는 “올해로 21살이 되었는데 아이즈원으로 데뷔한 이래 지난 2년 사이에 알게 모르게 많이 단단해졌다. 고척 스카이돔과 같은 큰 무대에서의 공연이나 MBC <쇼! 음악중심>의 진행자로 나선 것과 같이 활동하며 마주한 도전의 순간마다 ‘적어도 나 자신에게는 질 수 없다’는 마음으로 하나씩 해냈고 게임의 퀘스트를 달성할 때처럼 성취감과 안도감을 느꼈다. 앞으로도 끈기와 열정을 잃지 않고 싶다”며 당찬 소회를 전했다.

아이즈원의 막내 멤버이자, 이번 커버로 역대 <엘르>의 최연소 커버 스타가 된 원영은 “타고난 성격 덕분인지 지금껏 ‘최연소’라는 수식어에 부담을 느낀 적은 없다. 오히려 뿌듯한 마음이 더 크다. 내 어린 시절, 10대의 모습을 기록으로 남길 수 있다는 것도 매우 의미 있고 감사한 일”이라며 소감을 털어 놓았다. 또한 “평생 막내하고 싶을 정도다. 사랑받는 느낌도 좋고 멤버 언니들은 나를 좀 더 이해해주고 관대하게 넘어가주는 면이 있다. 나도 막내로서 따라야 할 순간들이 물론 있다. 서로 양보하고 맞춰가는 게 당연하고 계속해서 그렇게 해왔다”며 아이즈원의 멤버들과의 ‘케미’에 대해 솔직한 감정을 전하기도 했다.

이번 아이즈원 민주-원영의 화보와 인터뷰, 영상 콘텐츠는 엘르 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www.elle.co.kr) 그리고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병철 bchpark@mail.com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