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부산 성료..3월 서울 온다

기사승인 2020.02.1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에스앤코

[연예투데이뉴스=박재준 기자] 7년 만에 찾아온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가 부산 초연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오는 3월 드디어 서울 관객들과 조우한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지난 9일, 한국 공연의 첫 도시이자 약 20년 만에 성사된 부산 초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지난 12월 13일부터 2020년 2월 9일까지 드림씨어터에서 공연된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부산 공연은 총 70회로 부산 대극장 뮤지컬 기준 역대 최다 공연 되었으며 누적 관객 10만명을 돌파했다.

매 오픈마다 이례적으로 서울 공연을 제치고 전 예매처 1위를 차지한 <오페라의 유령>은 남자 28.4%, 여자 71.6%, 연령대별로는 20대가 28.1%, 30대가 30.3%, 40대가 26.8%, 50대 이상이 10.2%로 (인터파크 2.7)로 성별, 연령대에 상관없이 고른 예매율을 보였다. 또한 인터파크 예매자 중 부산/대구 외 경상지역 거주자가 20.9%(인터파크 2.9)로 <오페라의 유령>을 통한 경남 지역의 관객 유입도 높았다.

한국 공연의 첫 도시 부산에서는 최정상의 기량으로 성공적으로 이끈 월드투어 캐스트도 극찬을 받았다. 역대 최연소 유령에서 두 번째로 월드투어의 유령을 맡게 된 조나단 록스머스는 뛰어난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유령의 팬덤’을 일으켰으며 크리스틴의 클레어 라이언은 더욱 깊어진 표현력과 아름다운 목소리를, 브로드웨이의 실력파 배우 맷 레이시는 부드러운 매력의 라울로 작품의 진수를 선보였다.

부산 공연을 성공리에 올린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드디어 3월 14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서울 공연이 개막한다. 7년 만의 내한이자 첫 도시 부산의 성공으로 서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오페라의 유령>은 전 세계 39개국, 188개 도시, 1억 4천만 명을 매혹시킨 불멸의 명작으로 브로드웨이와 웨스트 엔드에서 30년 이상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이다. 토니상, 올리비에상 등 주요 메이저 어워드 70여 개 상을 수상했으며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숨어 사는 유령과 프리마돈나 크리스틴,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라울 간의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 파리 오페라 하우스, 지하 미궁, 거대한 샹들리에, 무대를 뒤덮는 375벌의 의상 등의 놀라운 무대 예술로 식지 않는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한국 공연의 두 번째 도시이자 7년 만에 내한하는 서울에서 3월 14일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 예정이다. 7월에는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 예정이다.

박재준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ad27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