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LL NEW’ 뮤지컬 '그리스', 1년여 대장정 마무리 

기사승인 2020.02.03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오디컴퍼니

[연예투데이뉴스=박재준 기자] ‘ALL NEW’ 뮤지컬 '그리스(프로듀서 신춘수, 연출 김정한)'가 지난 2일(일) 1년여간 진행된 2019-20시즌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의 본 공연과 12월부터 2월까지 앵콜 공연으로 무대에 오른 ‘ALL NEW’ 뮤지컬 '그리스'는 1950년대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의 복고적인 정서를 ‘뉴트로(NEWTRO)’적인 시각에서 재해석하여 현 시대를 반영한 각색과 세련된 편곡, 트렌디한 무대와 감각적인 연출이 어우러진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신춘수 프로듀서는 “1년이 넘는 뮤지컬 <그리스>의 긴 여정이 마무리됐다. 오랜 시간 열정적인 모습으로 무대를 이끌어준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박수와 감사 인사를 보낸다. <그리스>를 계기로 젊은 신예 배우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기를 바라며, 다른 작품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폐막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그리스'는 ‘대니’와 ‘샌디’의 사랑이야기를 주축으로 10대들의 꿈과 열정, 우정과 사랑을 다루는 작품으로, 각자 서로 다른 고민을 하고 꿈을 꾸지만 오늘에 충실하며 열심히 살아가고자 하는 10대들의 진짜 이야기를 녹여내 “오늘을 살아라!”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한편, 뮤지컬 '그리스' 2019-20시즌 공연은 젊고 역량 있는 신예 배우들을 캐스팅하여 ‘스타 마케팅’이 아닌 ‘스타 메이킹’으로 새로운 반향을 일으키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박재준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