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산의 부장들' 설 연휴 흥행강자 등극! 개봉 3일째 100만 관객 돌파!

기사승인 2020.01.24  

공유
default_news_ad1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설 연휴 극장가에서 독보적인 흥행을 주도 중인 <남산의 부장들>이 뜨거운 입소문을 입증하듯, 1월 24일(금) 오후 개봉 3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과 동시에 연일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관객들의 기대감에 부응하는 폭발적 입소문 위력을 낳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의 100만 돌파 속도는 2019년 설 연휴 개봉한 <극한직업>의 3일째, 2019년 12월 19일 개봉한 <백두산>의 3일째 100만 돌파 속도와 유사하다. <남산의 부장들>은 설 연휴에는 코미디라는 공식을 깨며 전세대 관객들이 함께 보고 하나의 화제거리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영화로 통하고 있다.

이처럼 <남산의 부장들>이 설 연휴의 흥행 주자로서 활약 중인 이유는 무엇보다 논픽션 베스트셀러로 사랑 받은 원작 ‘남산의 부장들’을 중립적으로 옮긴 연출 시각, 배우들의 인생 열연, 그리고 한국-미국-프랑스를 오가며 완성한 영화의 강렬한 미장센 등 다면적인 부분에서 호평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으로 1979년을 기억하는 세대들도, 그 시대에 태어나지 않은 세대들도 함께 관람하며 가장 드라마틱했던 한국 근-현대사의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는 영화로 주목 받고 있다.

이병헌의 인생 연기,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 <내부자들> 이후 우민호 감독의 깊어진 공력으로 시간 순삭 영화라는 평을 얻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은 100만 관객 돌파에 이어 연일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하며 절찬 상영 중이다.

   
▲ 숨을 쉴 수 없을 정도로 몰아치는 긴장감의 절정! 영화 <남산의 부장들>

 

남궁선정 zenosun@hanmail.net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