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나문희X김수안 단짠 케미, 웃음과 감동을 담은 유쾌한 드라마 '감쪽같은 그녀' 11월 27일 개봉 확정!

기사승인 2019.10.14  

공유
default_news_ad1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3600만 관객을 울리고 웃긴 나문희와 최연소 쌍천만 배우 김수안이 <감쪽같은 그녀>에서 외모, 성격, 취향까지 모두 극과 극인 ‘말순’과 ‘공주’ 역을 맡아 65년 나이차를 초월하는 최고의 연기 호흡을 예고한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작품이다.

<수상한 그녀>, <아이 캔 스피크> 등의 작품을 통해 3600만 관객을 웃고 울린 대한민국 대표 배우 나문희와 <부산행> 공유, <군함도> 황정민 등 성인 배우들과 완벽한 연기 합을 선보였던 김수안은 철부지 72살 할매 ‘말순’과 애어른 12살 손녀 ‘공주’로 만니 좌충우돌 동거 생활을 통해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단짠 커플의 면모를 보여준다.

   
▲ 철부지 72살 할매 ‘말순’과 애어른 12살 손녀 ‘공주’로 만난 나문희와 김수안의 케미를 볼 수 있는 스틸

그들의 케미는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스틸 컷을 통해 먼저 확인할 수 있다. 영화를 촬영하는 순간부터 쉬는 시간까지 함께 밝은 웃음을 짓는 나문희와 김수안은 친할머니 친손녀 같은 케미를 내뿜으며 촬영 현장을 가족 같은 분위기로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현장에서 찰떡 호흡을 자랑했던 나문희와 김수안은 서로에 대한 감정을 아낌없이 전했다. 나문희는 김수안에 대해 “감정과 인내심을 고루 갖춘 훌륭한 배우다. 함께 하는 내내 고맙고 자랑스러웠다”라며 김수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수안은 “나문희 선생님께서 연기에 몰입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셨다. 선생님의 손을 만지는 것으로도 굉장히 마음이 따뜻해졌다”라며 나문희 배우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며 느꼈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 배우 나문희와 김수안의 65년 나이차를 뛰어넘는 특별한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스틸

세대를 초월한 두 배우의 만남은 새로운 단짝 커플의 탄생을 알리며 2019 연말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여기에 드라마 [멜로가 체질], 영화 <우상><곡성><한공주> 등 독보적인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실력파 배우 천우희가 ‘공주’의 다정한 담임 선생님이자 반전 매력을 지닌 ‘박 선생’으로 특별 출연해 극에 시너지를 더 할 예정이다.

65년이라는 나이 차이를 넘어 극강 케미를 선보이는 나문희와 김수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감쪽같은 그녀>는 오는 11월 27일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배우 나문희와 김수안의 단짠 케미를 볼 수 있는 웃음과 감동을 담은 유쾌한 드라마 <감쪽같은 그녀>

 

남궁선정 zenosun@hanmail.net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