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소진, '스토브리그'로 본격 연기 행보..남궁민-박은빈과 호흡

기사승인 2019.09.3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눈컴퍼니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박소진이 SBS 새 드라마 ‘스토브리그’으로 본격 배우 행보에 나선다.

오는 11월 방송되는 SBS 새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 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일찍이 배우 남궁민과 박은빈, 조병규가 출연을 확정 지으며 화제가 됐다.

박소진은 소프트볼 선수 출신의 스포츠 아나운서 ‘김영채’역으로 분한다. 미모의 아나운서 ‘김영채’는, 적극적인 취재 의식으로 프로야구 만년 꼴찌팀 드림즈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주면서 스토브리그를 달구는 1등 공신이 된다.

지난 4월 배우로서의 본격적인 활동을 알리며 저예산 장편영화 ‘제비’로 연기 행보를 시작한 박소진은 이번 드라마 ‘스토브리그’ 또한 오디션 과정을 거쳐 합류하게 됐다.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배우로서의 길을 걸어가기 시작한 박소진의 연기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조현성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