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TS 측, 나현-수민 법적절차..소나무는 5인체제

기사승인 2019.09.2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나현, 수민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TS 엔터테인먼트(이하 'TS')가 소속 그룹 '소나무' 멤버 나현, 수민과 법적 다툼을 예고한 가운데, '소나무'는 향후 5인체제로 활동하게 된다고 밝혔다.

TS는 24일 공식입장을 통해 "소나무 멤버 나현, 수민이 지난 8월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들은 올 초 멤버들과 상의 없이 독자적으로 전속계약 해지 관련 내용증명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내용 증명 도착 전날까지도 아무런 문제없이 연습을 했지만 갑자기 멤버들과도 연락을 두절했다"며 "이 같은 두 멤버의 돌발 행동은 그룹 소나무를 지키고자 했던 나머지 멤버들의 노력 및 스케줄에 피해를 주며 앨범 발매 및 스케줄, 행사, 메이크스타 리워드 등의 그룹 활동 전체에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TS 측은 향후 '소나무'가 나현과 수민을 제외한 5인체제로 활동하게 될 것을 밝혔다. 입장에는 "남은 멤버들, 맴버 부모님들과 앞으로 팀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에 대해 심도 있게 상의한 결과 앞으로 소나무는 5인체제로 가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일방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두 멤버들에 대해 법적인 절차에 임할 것"이라며 나현, 수민과의 법적 갈등이 계속될 것을 예고했다.

이하, TS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나무 관련 공식입장 전달 드립니다. 

소나무 멤버 나현, 수민이 지난 8월 전속계약부존재확인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올 초 멤버들과 상의 없이 독자적으로 전속계약 해지 관련 내용증명을 보내왔고, 내용 증명 도착 전날까지도 아무런 문제없이 연습을 했지만 갑자기 멤버들과도 연락을 두절하였습니다.

이 같은 두 멤버의 돌발 행동은 그룹 소나무를 지키고자 했던 나머지 멤버들의 노력 및 스케줄에 피해를 주며 앨범 발매 및 스케줄, 행사, 메이크스타 리워드 등의 그룹 활동 전체에 피해를 주었습니다. 

당사는 이에 남은 멤버들, 맴버 부모님들과 앞으로 팀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에 대해 심도 있게 상의한 결과 앞으로 소나무는 5인체제로 가는 것으로 정리하였습니다. 또한 일방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두 멤버들에 대하여 법적인 절차에 임할 것을 말씀 드립니다.

끝으로 당사 아티스트를 사랑해주시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남은 소나무 멤버들이 꾸준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은정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