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무아트센터, 블랙앤블루 시즌6 최종 쇼케이스 작품 선정

기사승인 2019.09.1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충무아트센터

[연예투데이뉴스=박재준 기자] 충무아트센터 대표 창작 지원 프로그램인 2019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사업 ‘블랙앤블루’ 시즌6 가 최종 쇼케이스 2개 작품으로 '오드리 부티끄'와 '플레이리스트'를 선정했다.

한국 콘텐츠 진흥원이 지원하고, 충무아트센터가 주관하는 2019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지원 사업은 지난 4월 공고를 시작으로, 6개 작품을 선정. 김동연 연출, 김태형 연출, 원미솔 음악감독, 채한울 음악감독, 정영 작가, 한아름 작가 등. 대한민국 최고의 창작진에 의한 심층 멘토링을 진행했다.

약 4개월여의 멘토링과 작품 개발을 거친 6개의 작품은, 9월 2일 충무아트센터 소재 연습실에서 비공개 리딩 경합을 펼쳤다.

김대종, 김지철, 박한근, 이정화 등. 24명의 실력파 배우들이 참여한 6개 작품이 리딩 공연은, 각 공연 마다 30분 시간 제한으로 시연 되었으며, 수개월간 다듬어진 작품을 전문 뮤지컬 배우에 의해 시연하는 자리로, 많은 박수와 응원을 받았다.

본 비공개 리딩 경합을 통해 '오드리 부티끄'와 '플레이리스트' 두 작품이 최종 쇼케이스 공연으로 선정되었다. 배서영 작가와 최진용 작곡가의 재기발랄한 상상력으로 탄생한 뮤지컬 '오드리 부티끄'는 스타일리시한 음악과, 패션이라는 신선한 소재의 사용으로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홀로코소트 생존자의 기록문학을 소재로 한 김연미 작가와 이성경 작곡가의 '플레이리스트'는 아름다운 쇼팽의 피아노 선율로 도입부터 단번에 귀를 사로잡았다.

선정된 두 작품은 3개월 간의 추가 멘토링 과정을 거쳐 약 80분 가량의 쇼케이스 작품으로 발전된다. 관객들 앞에 처음 선보이게 될 12월 쇼케이스에서 또 어떤 양질의 작품이 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의: 블랙앤블루 시즌6 사무국 전화 02-2230-6617)

박재준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