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백지영, 신생 '트라이어스'와 전속계약..매니저와 13년 의리

기사승인 2019.09.0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트라이어스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가수 백지영이 매니저와의 13년 의리로 신생 기획사 ‘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백지영은 2006년 ‘사랑 안해’ 활동부터 13년동안 함께한 매니저 최동열 대표가 설립한 ‘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하며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트라이어스 엔터테인먼트(TRI-US Entertainment)’ 사명은 Trinity와 US의 합성어로 ‘아티스트, 팬, 회사’가 하나로 어우러져 ‘우리’가 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아티스트는 좋은 음악,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이를 회사에서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는 의미가 내포 되어있다.

소속사는 “가수 백지영이 음악, 방송, 공연 등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수 있게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으며 대중들과 많이 소통하고 교감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또 “백지영의 영입을 시작으로 회사와 아티스트 모두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백지영은 발라드, 댄스, OST 등 발매하는 곡마다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은정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