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성우 박일, 항년 69세로 별세..'토이스토리4' 유작

기사승인 2019.0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연합뉴스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지난 50년간 국내에 소개된 유명 외화 속 목소리, 성우 박일(본명 조복형)이 31일, 향년 69세로 별세했다.

故 박일은 1967년 TBC 성우 공채 3기로 데뷔해 1970년부터는 MBC 성우극회 소속 4기로 활동을 했고 이후 수 십 년간 각종 외화, 애니메이션 속 주인공의 목소리를 도맡아 대중에게 가장 친숙한 목소리로 통한다. 특히 클린트 이스트우드, 알파치노, 말론 브랜도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의 목소리를 연기했고 영화 '007' 시리즈의 '골든 아이', '네버 다이', '언리미티드' 등 피어스 브로스넌의 더빙을 전담해 제임스 본드의 목소리를 대표했다.

또한, 미국드라마 ‘CSI’의 길 그리섬 반장, 디즈니 애니메이션 ‘토이스토리’의 버즈 라이트이어의 목소리에 참여해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6월에 개봉한 ‘토이스토리4’에도 참여했을 정도로 활발하게 활동했다. '토이스토리4'는 故 박일의 유작이 됐다.

드라마 '조선왕조 500년-설중매', 영화 '신의 아들', '바람바람바람', '자유여자' 등으로는 직접 배우로 활동하기도 했다.

한국성우협회 등에 따르면 故 박일은 평소 특별한 지병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지며, 정확한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간혹 방송에서 근황이 공개되기도 했는데,  故 박일은 평소 헬스클럽에 다니며 운동을 열심히 하는가 하면 지인들과 어울려 가벼운 반주를 즐기는 정도로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고 있던 터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자녀들이 모두 외국에 거주하는 탓에 MBC 성우극회가 고인의 장례를 맡아 강남성모병원에 빈소를 마련했다. 발인은 8월 2일 오전 8시 15분이다.  

김은정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