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송중기-송혜교, 이혼조정신청.."원만한 마무리 원해"

기사승인 2019.06.27  

공유
default_news_ad1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최고의 한류스타 부부 탄생으로 전 세계의 주목이 쏠렸던 송중기-송혜교 부부가 결혼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게 돼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다.

27일,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법무법인은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해 아래와 같이 송중기의 공식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고 밝혔다.

대리인을 통해 입장을 전한 소중기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합니다."라며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는 지난 2016년 방송된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만나 연인관계로 발전했고, 몇 차례 불거진 열애설을 부인했다가 2017년 7월 결혼을 발표했다. 같은해 10월 31일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진행했다. 최고의 한류스타의 결혼이었던 만큼 현장에는 수많은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들었고 현장 내부 취재를 위해 드론이 등장하는 등 엄청난 화제를 낳기도 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누리꾼들은 '송송커플'의 결별에 안타까움과 놀라움을 드러내고 있다.

이하, 송중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송중기입니다.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합니다.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

김은정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