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검법남녀2' 정재영 돌아왔다..웰메이드 장르물 새로운 시작

기사승인 2019.06.04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MBC '검법남녀2'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한연수 기자] MBC의 첫 시즌제 드라마 ‘검범남녀 시즌2’가 시즌1의 흥행을 이끈 정재영을 필두로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는 괴짜 법의학자와 초짜 검사의 특별한 수사 공조 드라마로 시즌1의 엔딩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진실을 파헤치며 고군분투 하는 과정을 다룬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원 강아름과 부장 진상철이 화장실에서 언성을 높이는 소리로 첫 장면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강아름이 칼에 찔려 쓰러지면서 본격적인 사건 시작을 예고해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흥미를 불러 일으켰다.
 
이윽고 범행도구인 칼에서 진상철의 지문이 발견되어 모든 정황이 진상철을 진범으로 가리키고 있지만 강아름이 자해한 것이라 주장하는 진상철에 사건은 점차 미궁으로 빠졌고 법정에 변호인 측 증인으로 등장한 백범(정재영 분)은 임상법의학적 감정으로 ‘자해의 가능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뿐만 아니라 인천에서는 마약 밀매조직의 바디패커와 막내가 컨테이너 안에서 마약이 터져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는데 이때 베일에 쌓인 닥터K라는 인물이 등장해 바디패커의 몸을 능수능란하게 가르고 대퇴골에 특수드릴로 구멍을 내는 등 새롭게 등장한 닥터K라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 시켰다.
 
이후 ‘마약 밀매범 살인사건’으로 인천 출장부검을 가게 된 백범은 부검 진행 도중 마약밀매조직의 등장으로 목숨을 위협받으며 부검을 진행해야만 했다. 조직원들이 마약을 찾아내라며 장성주(고규필 분)를 인질로 마약덩어리를 입안에 집어 넣으려 하자 백범이 그 앞을 막아서며 자신이 먹겠다고 마약덩어리를 삼키는 도발을 보여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첫 방송부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 잡는 사건들로 호기심을 자극 시킨 ‘검법남녀 시즌2’는 오늘(4일) 저녁 8시 55분 3, 4회 방송을 앞두고 있다.

한연수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