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tvN '나이거참' 할배-초딩 소통 프로젝트..2월 정규 확정

기사승인 2019.01.2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제공=tvN

[연예투데이뉴스=이애림 기자] 할배-초딩의 세대 소통 프로젝트, tvN 새 예능 '나이거참'이 오는 2월 정규 편성으로 돌아온다.

지난 2018년 11월 파일럿으로 편성돼 전 세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은 '나이거참'의 정규 편성이 확정됐다. '나이거참'은 나이도 생각도 너무 다른 할아버지와 10대 어린이가 함께 서로의 to-do 리스트를 실행하며 우정을 쌓아나가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오는 2월 12일(화) 저녁 8시 다시 한번 안방극장을 찾아가 따뜻한 웃음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인다.

지난 파일럿 방송에서 전원책과 이솔립, 변희봉과 김강훈, 설운도와 한소영&한가영 자매의 케미를 그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나이거참'은 평균연령 67세 할아버지들과 평균연령 10세 아이들의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케미로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는 평. 재정비를 거쳐 더욱 흥미진진한 케미와 따뜻한 웃음으로 돌아올 '나이거참'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나이거참' 제작진은 오늘 정규편성을 알리는 첫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작년 세대를 초월한 '친구'로의 첫 발걸음을 내디딘 전원책과 이솔립이 새해를 맞이해 재회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불러일으킨다. 보드게임 카페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은 54년의 나이차를 잊게 만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 반면 두 사람의 승부욕으로 인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는 반전이 웃음을 유발한다.

'나이거참'을 연출하는 이용수 PD는 "먼저 '나이거참'에 보내주신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에 감사드린다. 정규 편성 이후에도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출연진들의 변함없는 진한 케미가 느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tvN '나이거참'은 오는 2월 12일(화) 저녁 8시 정규 편성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애림 tvj@tvj.co.kr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