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 남자의 드라마틱한 인생을 대범하게 파고드는 톰 크루즈의 연기! 영화 <아메리칸 메이드>

기사승인 2017.09.13  

공유
default_news_ad1

[연예투데이뉴스=남궁선정 기자]

70년대 말부터 80년대 초반, 미국은 소련과 냉전으로 대립하면서도 민주주의의 안락함을 표방하기 위해 ‘비범한’ 능력을 가진 한 남자를 이용해 자국의 위상을 세우고자 했다. 그는 바로 미국 현대사에 일대 파란을 일으킨 전설적인 인물 ‘배리 씰’이다.

<아메리칸 메이드>(American Made)는 미국이 만들어낸 인물 ‘배리 씰’의 삶을 재조명하는 영화로 <엣지 오브 투모로우>를 통해 흥행 콤비가 된 톰 크루즈와 더그 라이만 감독이 의기투합해 한 남자의 삶을 드라마틱하고 스펙터클하게 그린다.

   
▲ 까끔 쿠바산 시가를 밀거래했던 '배리 씰'은 CIA 요원 쉐이퍼로부터 믿을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TWA 항공사의 1급 파일럿이자 평범한 가정의 가장이었던 ‘배리 씰’(톰 크루즈). 그의 인생을 180도 변화시킨 것은 바로 CIA 요원 쉐이퍼(도널 글리슨)로부터 받은 뜻밖의 제안이었다. ‘국가를 위해 중아메리카 내 있는 공산주의자들을 감시할 것’이라는 명목으로 소형 민항기를 저공으로 날며 중아메리카의 의심스러운 장소를 촬영하는 것이었다.

공산주의와의 전쟁을 선포했던 미국은 정부의 비밀 프로젝트라는 명목으로 ‘배리 씰’의 비행 능력을 이용하고자 했고, CIA는 '배리 씰'에게 안전한 항공루트를 정보로 제공한다. 하지만 비밀 프로젝트의 임무는 시간이 지날수록 대범해졌고, ‘배리 씰’은 결국 공산주의자들에게 반기를 든 니카라과 반군 세력에게 불법으로 무기를 제공하는 수준에 이른다.

이처럼 정부의 보호(?) 아래 짜릿한 ‘비행’을 즐길 수 있었던 ‘배리 씰’은 더욱 대담한 ‘비행’을 준비하는데, 정부의 눈을 속이고 비행 한 번에 한화 17억이라는 어마어마한 액수를 거래로 멕시코의 마약조직 카르텔을 도와 마약 밀매와 수송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 '배리 씰'은 CIA가 제공하는 정보로 안전비행을 하며 점점 대범한 거래를 하기 시작한다

영화 <아메리칸 메이드>는 평범했던 민항기 파일럿이 국가의 '정의'라는 명목으로 어떻게 거대 마약조직을 상대로 대범한 사기를 벌일 수 있었는지 대범하게 파고든다.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기에 영화는 당시의 냉전구도와 미국이 처한 민주주의의 딜레마를 빼놓지 않고 설명하면서 '배리 씰'의 선택이 개인의 선택이 아닌 국가의 선택이었음을 관객들에게 상기시킨다.

'배리 씰'의 위험한 첫 도박이었던 1kg당 2000달러 운반이 곧 아무도 범접하지 못할 만큼의 배달꾼 '그링고'가 되어, 중아메리카 정부의 고위 관료와 미국 정부의 고위 관료들조차 그를 범접할 수 없을 정도가 된다.

그가 거주하는 아칸소 주 메나 마을은 '배리 씰'이 만들어 놓은 유령회사가 즐비하고, 마을에는 '배리 씰'의 넘쳐나는 현금을 보관하기 위한 각종 은행들이 세워졌다. 그럼에도 그의 집과 마당, 격납고에는 쌓여가는 현금다발이 도처에 놓여있어 문제가 되기도 한다.

   
▲ 마약 단속국과 주 경찰, 총기 단속국, FBI는 '배리 씰'을 아칸소 주 검사 앞에 연행하는데 성공한다

'배리 씰'의 위험한 도박은 마약 단속국과 주 방위군이 주도하는 중아메리카 지역 '공산주의' 박멸과 마약박멸 작전으로 인해 위기에 처하고, '배리 씰'의 운명은 만조가 넘쳐흐르듯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절체절명에 처한다.

실존 인물 '배리 씰'을 연기하는 톰 크루즈는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비행기 조종 장면을 실제로 조종하며 연기할 만큼 대단한 열성과 정성을 다했고, 더그 라이만 감독은 법도 정의도 필요 없는 남자 '배리 씰'의 삶을 관객들에게 흥미진진하게 구현한다.

한 남자의 짜릿한 인생이자 냉전시대의 산물인 '배리 씰'의 드라마틱한 인생을 유쾌하고 스펙터클하게 그린 영화 <아메리칸 메이드>는 9월 14일 국내 극장에서 개봉된다.

   
▲ 한 남자의 드라마틱한 인생을 대범하게 파고드는 톰 크루즈의 연기! 영화 <아메리칸 메이드>


 

남궁선정 zenosun@hanmail.net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주간 및 월별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